차라리 지금 죽는다면 두려움이 없을텐데, 살아가야 하기에 두려운 것. 그랬었으나. 지키고 싶은 것이 생기자 이젠 죽음도 두려워졌다. 그럼으로서 진짜 용기가 무엇인지 좀 더 잘 이해하게 되었다.